Post has attachment

「고한다.
그대의 몸은 나 있는 곳에, 나의 운명은 그대의 검에.
성배의 인도에 따라, 이 뜻, 이 이치에 따른다면 대답하라」


시각이 닫힌다.

세이버를 생각하며.


다시한번 그녀의 눈길을 기억하며.


「맹세를 여기에.
나는 영원세계 전부의 선이 되는 자,
나는 영원세계 전부의 악을 펴는 자.
그대 3대 언령을 두른 7천,
억지의 고리로부터 오라, 천칭의 수호자여!」



며칠 전부터 준비해온 마법진은, 마치 고유결계를 시전할 때와 같이 불이 달린다.



눈부신 빛 속,


무엇인가가 나타나기 시작한다.



사금빛 머리칼, 에메랄드빛 눈동자,


굳게 닫힌 당당한 입술.



아아─


사고가 정지한다.


「서번트 세이버. 소환에 응해 이곳에 왔다.」

소녀는 보석과 같은 눈동자로, 아무런 감정도 없이 나를 바라보며

「묻겠다. 당신이 내 마스터인가?」

그렇게 말했다.



아무말도 할 수 없다.

분명히, 절대로 아무말도 할 수 없다
Photo
Wait while more posts are being loa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