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꽃처럼 내린 추억이 꽃잎에 가려 녹아 내렸더랬다.
그렇게 꽃잎에 잊혀지는줄 알아더랬다.
그렇게 녹아 사라지는줄 알아더랬다.
...
그래도 결국 눈꽃은 다시 내렸더랬다.
결국 추억은 다시 떠오르더랬다.

내가 그랬더랬다.

꽃을 따라서 피었던 추억들은
꽃이 진다고 해서 따라 지지않습니다.
Wait while more posts are being loa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