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 has attachment
비욘세 제이지 이혼설…재산분할소송 ‘충격’

비욘세 제이지 이혼설


팝스타 비욘세 제이지 부부가 이혼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다.


21일(현지시간) 미국의 온라인매체 X17온라인은 매거진 ‘라이프 앤 스타일’의 커버스토리를 인용, 비욘세와 제이지가 이혼을 앞두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비욘세 제이지 부부는 10억 달러(약 1조 256억원)의 이혼 재산분할소송에 휘말릴 것이며, 더 끔찍한 두 사람의 딸인 블루 아이비의 양육권 소송도 펼쳐질 수 있는 상황이다.


라이프 앤 스타일 매거진은 비욘세-제이지 부부가 파경에 이르게 된 원인에 대해 ‘제이지의 잦은 외도’, ‘격렬한 부부싸움’, ‘비욘세의 질투’ 등으로 추측했다. 매체는 비욘세와 제이지가 오는 여름 ‘온 더 런’ 공연을 앞두고 있기 때문에 결별을 감추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비욘세와 제이지의 이혼 소식에 매체들은 비욘세의 여동생인 솔란지 노울스가 최근 형부 제이지를 엘레베이터에서 폭행한 사건도 관련이 있지 않을까 추측하고 있다.


비욘세 제이지 이혼설에 네티즌들은 “비욘세 제이지 이혼설, 대박”, “비욘세 제이지 이혼설, 안타깝다”, “비욘세 제이지 이혼설, 말도 안돼”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응룡 격노, "오심 더 이상 못 참아, 홧병 난다"

"될 수 있으면 자중하려 했는데 정말 못 참겠더라. 홧병이 나서".

한화 김응룡(73) 감독이 지난 21일 목동 넥센전에서 퇴장당했다. 6회말 2사 2루 윤석민의 3루 베이스 넘어 파울 라인 밖으로 떨어진 타구가 페어 처리되자 자리를 박차고 일어섰다. 심판에게 강하게 어필한 김 감독은 선수단 철수를 명하며 강경하게 대응했고, 결국 경기 지연을 이유로 퇴장 조치됐다. 해태 시절이었던 지난 1999년 4월30일 잠실 LG전 이후 15년만의 개인 통산 6번째 퇴장. 김 감독은 왜 퇴장을 당하면서까지 어필을 했을까. 김 감독에게 직접 들어봤다

- 무려 15년 만에 퇴장을 당했는데.

될 수 있으면 많이 자중하려 하는데 어제는 정말로 못 참겠더라. 홧병이 난다. 작년부터 계속 참았다. 항의하러 나가면 퇴장될 것 같아서 자중했는데 도저히 못 참겠더라. 그저께(20일)도 내가 항의하러 안 나갔잖아. 그날은 참았는데 어제는 정말….
Wait while more posts are being loa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