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 It’s Steve.'

http://www.hollywoodreporter.com/news/aaron-sorkin-steve-jobs-pixar-246687

http://www.thedailybeast.com/newsweek/2011/10/09/sorkin-on-jobs.html

뉴스위크를 읽다가 우연히 발견한 또 하나의 훈훈한 잡스의 일화.

웨스트윙, 소셜네트워크 등으로 유명한 극작가 애론 소킨이 잡스의 전화를 몇번이나 받았었다고. (원래 알고 지내는 사이가 아닌데)

우연히 Mac or PC?에 대한 질문을 받았는데 자신은 모든 작품을 맥에서 쓴다고 답했다고 그러자 잡스가 갑자기 감사의 전화를 했다는 것.

“Everything I’ve ever written, I’ve written on a Mac.” He called me to say he appreciated the quote and said if there was ever anything he could do for me I should give him a ring.

그 이후 애론 소킨의 작품을 보고 가끔 전화를 걸어온 잡스는 애론이 언젠가 픽사의 무비 각본을 썼으면 좋겠다고 설득하려 했다는 것. 그를 픽사에 한번 놀러오라고 초대까지 했는데 겉치레로 그러겠다고 대답하고 가지 않았던 애론소킨은 아쉬운 마음을 표현.

어쨌든 드라마까지 챙겨보고 극작가에게 전화를 하다니 잡스는 참 문화에도 많은 관심을 가졌던 CEO였던듯.
Shared publiclyView activ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