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cover photo
Profile photo
딸기
I love strawberry
I love strawberry
About
딸기's posts

기업실적 악화-환율전쟁에 눈 감고 귀 막은 더민주당
http://news.donga.com/List/ColumnSasul/3/040109/20160131/76235879/1

Post has attachment

Post has attachment

Post has attachment

Post has attachment

Post has attachment

딸기의중요 품종및 특징

제 목 : 딸기 주요품종 특성

딸기는 재배기간이 길고 노동력이 많이 드는 작물이지만, 저온에서도 생육이 양호하여 난방비 부담이 적고, 시장 가격이 안정되어 있는 소득 작목입니다. 최근에는 고랭지 여름딸기 생산 농가도 늘어나고 있어 딸기의 연중생산이 현실화되고 있습니다.

1. 딸기의 작형

딸기의 작형은 초촉성과 촉성, 반촉성재배, 여름재배, 노지재배 등 다양하지만, 전체 재배면적의 95% 이상이 반촉성과 촉성, 초촉성 등 시설 내에서 촉성재배 형태로 재배되고 있습니다. 노지재배와 억제재배는 거의 자취를 감추었습니다.

가. 촉성재배

촉성재배는 딸기품종이 휴면에 들어가기 전에 미리 보온하여 재배하는 작형이며, 9월 중하순 경에 심고 12월 하순에서 1월 상순경에 수확이 시작됩니다.

나. 초촉성재배

초촉성재배는 촉성재배보다 육묘를 앞당기거나 육묘후기에 꽃눈분화를 촉진하는 저온처리를 하여 8월 하순에서 9월 상순경에 정식하는 작형입니다. 대개 11월 하순경에 첫 수확을 시작하는 것이 보통입니다. 10월부터 수확하는 농가도 있으나 무리하게 수확시기를 당길 경우 꽃이 불균일하게 피거나 화방 간의 간격이 멀어지는 등 여러 가지 생리장해의 원인이 됩니다.

다. 반촉성재배

반촉성재배는 대개 9월 하순에서 10월 상순경에 심고 품종이 요구하는 일정량의 저온기간을 거쳐 휴면을 깨운 다음 보온을 시작하는 작형이며 대개 2월경에 수확이 시작되고 3~4월에 수확이 집중됩니다. 여름재배는 대관령이나 태백 등지의 고랭지를 이용해 여름과 가을에 생산하는 작형이며, 일장에 관계없이 연중 꽃이 피는 사계성 품종을 이용합니다.

2. 딸기의 주요 품종 특성

최근 들어 농가에서 재배되는 딸기 품종은 매우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1990년대 중반에 장희가 들어와 촉성 및 초촉성재배지역에 빠르게 확산되었고, 1990년 후반에는 수출용 품종인 ‘육보’가 들어와 반촉성작형의 대부분을 대체하여 재배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우리나라에서도 딸기품종의 개량이 활발하게 전개되면서 매향, 선홍, 설향과 같은 품질이 우수하고 생산량이 많은 품종들이 육성 보급되고 있습니다.

가. 장희

‘장희(아키히메)’ 품종은 꽃눈이 빨리 형성되고 화방출현의 연속성이 좋습니다. 또한 휴면이 얕고 저온에서도 생육이 왕성하여 촉성이나 초촉성 등 조기생산 작형에 적당한 품종입니다. 과일이 크고, 모양이 좋으며, 당도가 높고 과육이 부드러워 다양한 소비층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탄저병과 흰가루병에 약한 것이 단점입니다.

나. 육보

‘육보(레드펄)’는 휴면타파를 위한 저온 요구 시간이 300시간 정도로 중만생에 속하는 품종이며, 반촉성재배에 적당합니다. 과일이 크고 맛과 향이 좋으며, 과육이 단단하여 유통이 편리합니다. 그러나 큰 과일에서는 골이 지거나 과일 안에 구멍이 생기기 쉽습니다. 또한 겨울철 저온기에는 생육이 떨어지므로 전조재배가 필요합니다.

다. 매향

‘매향’은 논산딸기시험장에서 육성되어 2001년도에 촉성재배용으로 등록된 품종이며, 과일의 모양이 좋고 딸기 표면의 광택이 뛰어납니다. 또한, 당도가 높고 신맛이 적당하며 맛이 뛰어난 것은 물론이고 단단해서 수출용으로 많이 재배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탄저병에 매우 약하며 진딧물의 발생이 많고, 저온기에 새잎의 발생속도가 늦어 보온력이 약한 시설에서는 재배가 곤란합니다.
첫 화방의 1번과가 정상적으로 발육하지 못하는 경우도 더러 생기며, 육묘가 늦어 어린 묘를 심게 되면 수량이 떨어지므로 큰 묘의 육성에 힘 써야 합니다.

라. 선홍

‘선홍’은 원예연구소 시설원예시험장에서 2002년에 육성되었으며, 꽃눈분화가 매우 빨라 촉성이나 초촉성재배에 적당한 품종입니다. 딸기 색깔이 밝은 적색을 띄며 과면 광택이 뛰어납니다. 당도가 높고 신맛이 적은 편이며, 단단하기는 중간 정도입니다. 과실 끝부분의 착색이 좋지않은 과실이 더러 발생하며, 시들음병에 약한 편입니다.

마. 설향

‘설향’은 논산딸기시험장에서 촉성재배용으로 육성하였으며, 2005년에 품종등록 되었습니다. 과일이 크고 풍산성이며 저온기의 생육이 뛰어난 장점이 있습니다. 흰가루병에는 매우 잘 견디므로 방제가 거의 필요 없으나 탄저병에 약한 편입니다. 봄철에 온도가 높아지면 쉽게 물러지므로 환기와 관수관리에 유의해야 합니다.

바. 기타

대관령 등 고랭지의 여름 생산 작형에 이용되는 품종으로는 볼레로, 플라멩코, 엘란 등이 있으며 모두 일장에 관계없이 꽃눈이 분화될 수 있는 사계성형 품종들로써, 국내 딸기의 단경기인 7월에서 11월까지 생산합니다.

딸기재배는 작형에 따른 품종선택을 잘해야 합니다. 특히 최근에는 국내에서 우수한 품종이 많이 육성되고 있습니다. 로얄티를 지불하는 도입품종보다 우리가 육성한 품종을 재배하여 높은 소득을 올리시기 바랍니다.

Post has attachment

Post has attachment

Post has attachment
딸기제철인 봄 보다 겨울철 딸기가 맛이 있는이유...
딸기맛을 좌우하는 요소중 하나인 당과 유기산 함량 등을 조사한결과
겨울철 딸기가 당 함량이 높고 신맛이 적어 가장 맛이 좋은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특히나 1월에서 4월로 가면 갈수록 당 함량이 감소되는데여..

온도가 낮은겨울철에 생산된 딸기는 야간 호흡량이 적어 소모되는 양분은적은
반면에 딸기의 성숙 기간이 길어져 과실이 크고 당도가 높다
또한 유기산 봄철의 경우 온도가 높아져 유시산 함량이 감소될 시간적 여유가

부족해 신맛이 강해져 딸기맛이 그만큼 떨어진다고 해요.
그리고 추운 결울에는 과육이 단단하기 때문에 완숙후 수확해도 유통에 문제가

없지만 봄철같은 경우 과육의 물러짐을 방지하기 위해 70~80%정도 덜익은것을
수확하는것도 겨울철 딸기보다 맛이 덜한 이유라고 해요.
Photo
Wait while more posts are being loa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