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cover photo
Profile photo
RocketPunch (로켓펀치)
67 followers -
로켓펀치 - 스타트업 위키피디아 (Korean Tech Startup Database)
로켓펀치 - 스타트업 위키피디아 (Korean Tech Startup Database)

67 followers
About
RocketPunch (로켓펀치)'s posts

Post has attachment
큰 기업에서는 내부 직원이 추천한 인재가 입사하면, 그 직원에게 추천 상금을 주는 제도를 운영합니다.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스타트업도 이런 시스템을 활용할 수 있는 기회가 있으면 좋을 것 같아 로켓펀치 구인 공고에 ‘소개 현상금’이라는 기능을 도입 했습니다.

Post has attachment
연애를 아무리 오래 했어도 결혼하면 완전히 새로운 세상이 펼쳐지는 것처럼, 채용 전과 후에 발생하는 기업과 구직자 간의 문제를 완벽하게 해결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학벌/연봉/외모 같은 피상적인 기준만 맞춘 결혼보다 서로의 진짜 모습에 대해서 좀 더 알고 한 결혼이, 당연히, 좀 더 안정감이 있을 것처럼, 알려지지 않았던 정보를 채용 과정에서 공유함으로써 더 나은 채용 문화를 만들 수 있다고 믿습니다.
 
그 첫 번째 발걸음으로 채용 프로세스에 각 회사가 실제로 어떻게 일하고 있는지를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정보인 Tech Stack을 녹여보려고 합니다. 우선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온라인 스타트업 채용 설명회 ‘커리업’ 참여하는 6개 사에서 Tech Stack (기술 스택) 을 공개 했습니다.

Post has attachment

Post has attachment
유럽 최대 테크 컨퍼런스 Web Summit 2014의 '가장 기대되는 아시아 스타트업' 중 하나로 로켓펀치가 선정 되었습니다!

RocketPunch is selected one of the most interesting startups from Asia which will attend the Web Summit 2014!

Post has attachment
우리는 깨어있는 시간 대부분을 직장이나 학교에서 보냅니다. 그렇기에 직업은 이 인정과 가치에 큰 영향을 끼치죠. 업무 환경이나 프로젝트가 만족스럽지 않다면 행복할 수 있을까요?
 
'저 사람은 개발하고 있을 때 정말 행복해 보여.'

주변으로부터 행복한 개발자라 불리는 엔써즈의 이강산 님이 일하는 법을 살펴봤습니다.

Post has attachment
안녕하세요. 신림동 캐리입니다. 저번 주에 제가 프로그램스 인터뷰를 했었죠. 사실 그 날은 제 여름 휴가였습니다. 그런데 제가 기억 못 하고 프로그램스와 인터뷰를 잡은 거죠. 게다가 카메라를 회사에 놔두고 간 덕분에 회사에 들렀다가 신사역에 있는 프로그램스까지 갔었죠. 덕분에 하루가 날아갔어요.
 
그래서 이번 주는 대표님이 '디자이너 뽑게 우리 회사 소개나 한 번 해봐라.' 하셔서 저희 프라이스톤스를 소개해볼까 해요. 날도 더운데 나가기 싫어서 한 번 날로 먹어보려는 속셈은 아니에요.

Post has attachment
최근 몇 년 사이에 스타트업계는 '스타트업 춘추전국시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많은 업체가 서로 경쟁하며 커가고 있습니다. 그런 분위기 속에서 얼마 전에는 구글독스를 통해 '5년 내 IPO 가능성이 가장 높은 스타트업은?'이라는 익명 설문조사가 등장해 화제가 되었는데요.
 
수십억대의 매출을 올리는 스타트업 가운데 유의미한 매출 없이도 기술력 하나로 가능성을 평가받은 회사가 있습니다. 바로 케이큐브벤처스의 1호 투지 기업으로 선정되면서 업계의 관심을 끈 '프로그램스'입니다.

Post has attachment
요즘 세상은 청춘들에 연애하라 외칩니다. 솔로에게 이상하다는 듯이 '왜 연애 안 해?'라고 묻죠. 평생 연애를 안 해본 사람은 '모태솔로'라는 이름표를 붙인 연구 대상이 됩니다. 이 정도면 '연애 권하는 사회'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죠.
'시라노 연애 대작전'을 운영하는 '핸섬 컴퍼니'는 대놓고 너 연애 좀 하라고 부추기는 회사입니다. 대체 어떻게 남의 연애를 돕겠다는 건지, 무슨 생각으로 남 좋은 일을 하는 건지 한 번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볼까요?

Post has attachment

콘크리트 건물에 살며 아스팔트 길을 딛고 다니는 우리는 일상 속에서 자연과 소통할 일이 그리 많지 않을 것 같습니다. 가끔 화분을 선물 받을 때도 있지만 내 나름대로는 신경을 썼는데 말려 죽이기가 예사고요.
이렇게 '가드닝'은 젊은 층에 생소한 활동인데요, 아이폰을 통해 가드닝을 좀 더 쉽고 재미있게 만들려는 회사가 있습니다. '가든하다'는 '사람은 왜 꽃을 심고, 가드닝을 하는가?'라는 질문을 통해 그 활동 영역을 넓혀가는 도시 가드닝 스타트업입니다.

Post has attachment
요즘 업계에서 가장 핫한 스타트업은 단연 '레진코믹스'가 아닐까요.  오픈하기도 전에 페이스북 티저 페이지의 '좋아요' 버튼이 1.4만 번 눌렸고,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순위 5위까지 차지했습니다. 이틀 만에 구글플레이 만화 부문 매출 1위를 기록하기도 했고요.  많은 분이 레진코믹스는 과연 어떤 회사일지 궁금해하실 텐데요. 그래서 로켓펀치의 신림동 캐리가 인터뷰어로 레진코믹스를 방문했습니다.
Wait while more posts are being loa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