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cover photo
Profile photo
zinicap ux
1,095 followers -
UXKOREA CEO, Big data, SNS Analysis, SEO, BigFoot9
UXKOREA CEO, Big data, SNS Analysis, SEO, BigFoot9

1,095 followers
About
Posts

[편작(扁鵲)도 손드는 환자 '육불치(六不治)']
-박재희

중국 전설적인 의사 중에 하나인 편작(扁鵲)은 죽은 사람도 살릴 수 있다는 명의였다고 한다.
춘추전국시대 여러 나라를 돌아다니며 의술을 펼쳤는데 특히 괵(?)나라 태자를 살려 당시 명의로 이름을 날렸다. 원래 이름은 진월인(秦越人)이라고 하는데 사마천 <사기(史記)>에는 그에 대한 전설적인 의료행위가 다른 명의의 전기와 함께 실려 있다. 신비적인 무속과 과학적 의료행위가 공존하고 있었던 당시에 분석적이고 체계적인 의학이론을 펼쳤다는 것이 역사가 사마천의 편작에 대한 평가다.
<사기(史記)> <편작열전(扁鵲列傳)>에 보면 편작은 어떠한 명의라도 도저히 고칠 수 없는 6가지 불치병이 있다고 강조한다. 일명 도저히 고칠 수 없는 환자 육불치(六不治)다.
일불치(一不治)는 교만하고 방자하여 내 병은 내가 안다고 주장하는 환자다.
‘환자가 교만하여 병리를 따지지 않는 것이 첫 번째 불치병 환자다(驕恣不論於理, 一不治也).’
병에는 원리가 있고, 그 원리를 알아야 치료를 하는데 주관적인 판단만 중요시하고, 정확한 의사의 진료와 충고를 따르지 않는 교만한 사람은 치료가 불가능하다는 뜻이다. 편작이 제나라에 갔을 때 제나라 왕 환공(桓公)은 편작의 진단을 믿지 않아 결국 골수암으로 죽고 말았다. 이렇게 의사를 불신하고 병리를 무시하는 사람은 주로 고위직이나 지식이 많은 사람에게서 많이 보인다는 것이다.
이불치(二不治)는 자신의 몸보다 돈을 더욱 소중하게 여기는 사람이다.
‘몸을 가볍게 여기고 재물을 중시하는 것이 두 번째 불치병 환자다(輕身重財, 二不治也).’
몸은 세상에서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존재다. 돈과 재물을 중시하여 몸을 가벼이 부린다면 이것 또한 불치병이라는 지적이다. 열심히 일하여 돈도 벌고 지위가 높아질 수 있지만 건강을 잃으면 모든 것을 잃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니 몸보다 소중한 것은 없다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는 것이다.
삼불치(三不治)는 옷과 음식을 제대로 가리지 못하는 사람이다.
‘ 옷을 적절하게 입고 음식을 적절하게 섭취하지 못하는 것이 세 번째 불치병 환자다(衣食不能適, 三不治也).’
옷은 추위를 견딜 정도면 적당하고, 음식은 배고픔을 채울 만하면 적당한 것인데 지나치게 음식을 탐하고 편안한 것만 쫓는 환자는 어떤 명의라도 고칠 수 없다는 것이다. 먹고 입는 것이 중용과 적절함을 잃으면 건강이 깨진다. 건강의 가장 기본은 적당한 섭생과 보온이라는 것이다.
사불치(四不治)는 음양의 평형이 깨져서 혈기가 안정되지 않는 사람이다.
‘음양의 균형이 망가지고 기가 안정이 안 되어 있는
사람이 네 번째 불치병 환자다(陰陽幷藏, 氣不定, 四不治也).’
음양이 장기를 장악하여 혈맥의 소통이 단절되면 기가 불안정해져서 돌이킬 수 없다는 상태로 진행된다는 것이다. 기력이 인간 몸의 기간이 되는 것이 언제나 일정하게 유지되어야 한다.
오불치(五不治)는 몸이 극도로 쇠약해져서 약을 받아들일 수 없는 상태의 사람이다(形羸不能服藥, 五不治也).
어떤 명약을 쓰더라도 그 약을 받아들일만한 기본 체력이 없다면 이것 또한 고치기 힘든 병이라는 것이다. 걸을 수 있고 약을 먹을 힘만 있어도 살 수 있다고 많은 의사들은 이야기한다.
육불치(六不治)는 무속에 빠져 신비적으로 병을 고치려고 하는 사람이다.
‘무당의 말만 믿고 의사를 믿지 못하는 것이 여섯 번째 불치병 환자다(信巫不信醫, 六不治也).’
편작이 살던 시대에는 여전히 신비적인 치료가 유행하고 있었다.
병은 원리를 알고 고쳐야지 신비의 힘으로 고칠 수 없다는 것이다.
편작은 ‘육불치(六不治)’의 명의도 손들 수밖에 없는 환자의 유형을 말하면서 이 중에서 한 가지만 있더라도 병이 중하게 되고 고치기 힘들게 된다고 강조하고 있다. 역으로 말하면 명의 편작이 말하는 쉽게 고칠 수 있는 환자는 겸손하게 자신의 주관적 고집을 버리고 전문가에 의뢰하여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최적의 방법을 찾아내라는 것이다. 그런데 병이 어찌 몸에만 있는 것이랴?
우리 정신에도 도저히 고칠 수 없는 육불치가 있다.
교만하고, 돈이 세상에서 최고라고 생각하고, 과식과 사치를 일삼고, 일과 가정의 조화가 깨지고 정신적 피폐함이 극에 이르고, 나쁜 짓하고 신에게 용서해 달라고 비는 사람이 진정 육불치의 전형입니다!

시리아에는 3파가 대립 중이다. 정부군, 반군, IS.
정부군과 IS는 대립 관계다. 그렇다고 반군과 IS가 같은 편을 먹은 아니다.

미국은 시리아 반군을 지원하고, 러시아는 시리아 정부군을 지원하고 있는 상황에서 러시아는 IS를 때리고 있고 미국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다.

이라크전을 만들어 막대한 자금 손실을 입었던(석유로 다 때웠을 것 같긴 하다.) 탓에 전쟁을 하는 것에 대해 여론이 좋지 않으니 국민 눈치를 보는 것인데 하는 꼴이 꼭 일본과 닮았다. 그래서 요즘은 일본과 미국이 짝짝꿍 잘 맞는 것 같다.

IS 탄생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면 결국은 미국 정부가 만든 괴물집단인 것을 그들도 잘 알기 때문이 아닐까. 그때 버려진 군인들이 아니었다면 탈레반도, IS도 나오지 않았을 것인데. 이 점에서는 러시아도 나쁜 놈이긴 마찬가지다.

오랜만에 들어 온 #구글플러스 , PC에서 보니 확연히 달라졌다. 강렬한 레드 색상하며 뭔가 정리된 느낌이다.

Post has attachment

구글 플러스가 업데이트 되었다. 얼마만의 업데이트인지...오랜만에 글 작성.

Post has shared content

Post has shared content
구플 끊을려고 들어 왔다가 웃겨서 ㅎㅎㅎ
방구를 측정해 줄일 수 있게 해준다는 기기+앱 등장. 뉴욕대 대학원생이 창업한 스타트업의 제품. 기기(CH4)를 허리띠나 뒷주머니에 착용해 방구 횟수를 측정하고, 관련 앱으로 어떤 음식을 먹는지 추적. 두 데이터를 기반으로 어떤 음식 먹을 때 방구를 많이 끼는지 분석해 알려준다고 합니다. 과연 이 기기를 차고 다니며 방구 횟수를 줄이는데 활용하려는 사람이 있을지... 킥스타터에서 18만 달러 크라우드펀딩 중. 일반인은 정상 상태에서 하루 13회 방구를 낀다네요. (http://buff.ly/1F7JBPn )

하루에 1명의 인재를 만나기로 계획하고 오늘은 제주행을 택했다. 유쾌한 만남이다. 모두 한 자리에 모였으면 좋겠지만... 아쉬움이. 뜻이 통하는 사람과 만남은 언제나 신선하다.

Post has attachment
공항 올때마다
궁금했던.
여기 유동인구가 엄청난데
광고효과 있을까?
Photo
Wait while more posts are being loa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