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05 경향신문
계엄군 발포에 정당성을 부여한 ‘군 자위권’ 발동을 검토하는 회의에 참석한 기록도 있다. 1982년 보안사령부가 발간한 <제5공화국 전사(前史)> 4편에는 1980년 5월21일 국방부 장관실에서 장관과 전 전 대통령, 노태우 수경사령관, 정호용 특전사령관 등이 자위권 발동을 논의했다고 돼 있다. 2군사령부가 작성한 ‘광주권 충정작전간 군 지시 및 조치사항’에서도 ‘전 각하: 초병에 대해 난동 시에 군인복무규율에 의거 자위권 발동 강조’라고 쓴 메모가 발견됐다. ‘전 각하’는 전 전 대통령이다.

-- 당시 거의 모든 군인들이 자위권 발동을 원하고 있었다고 보여진다. 전두환도 그 중 한 사람이었을 뿐이다.
그리고 21일의 집단발포는 계엄사령관의 자위권 천명 이전에 발생하였다. 집단발포는 자위권 천명과 무관하게 일어났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전두환이 참석했다는 저 국방부 회의도 계엄사령관의 계엄군 철수 지시가 내려진 이후 개최된 것이다.

전두환 회고록 P418 자위권 발동
진종채 2군사령관은 5월 21일 오전 김준봉 작전참모를 대동하고 광주의 전투교육사령부를 찾아갔다. 전남북계엄분소장인 윤흥정 전교사령관은 "시민과 학생이 탈취한 무기로 무장을 하고 계엄군에게 총을 난사하는 사태가 벌어지고 있는데 계엄군의 자위권 발동을 발표하면 진정이 될 것"이라면서 계엄사령관에게 자위권 발돌을 건의해줄 것을 진종채 2군사령관에게 요구했다고 진종채 사령관이 1심 21차 공판에서 증언했다.

전두환 회고록 P419 자위권 발동
이희성 계엄사령관은 저녁 7시 30분경 "지난 18일에 발생한 광주지역 난동은 치안 유지를 매우 어렵게 하고 있으며 계엄군은 폭력으로 치안을 어지럽히는 행위에 대해서는 부득이 자위를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 있는 권한을 보유하고 있음을 경고한다."는 내용의 자위권 보유 천명 담화를 발표했다. 이희성 계엄사령관은 이어 19시 45분경 최규하 대통령을 방문해 담화문 발표와 관련된 보고를 하고 대통령의 승인을 받았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3211
Photo
Shared public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