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발전에 있어서 인물과 사회
Historians have developed two distinct schools of thought or approaches to make sense of the complex patterns of historical cause and effect.
They are called intentionalism and functionalism.
These terms are often associated with Holocaust and Nazi Germany but they are also applied to the discipline as a whole.
Intentionalism is the view that historical change takes place primarily through powerful personal figures.
For example, people like Adolf Hitler, Alexander the Great and George Washington were primary agents of historical change.
The opposing view is called functionalism or sometimes structuralism.
Functionalism is the view that broader political, economic and cultural trends are primarily responsible for historical change.
In the case of Adolf Hitler, an intentionalist would say Hitler rose to power because he possessed such tremendous leadership qualities that drew others to him.
A functionalist however would say Hitler rose to power because the German people were politically and culturally ready for someone to lead them.
It's a bit more complicated than this but these are the two approaches in a nutshell.
Naturally the two views work together and it doesn't have to be either or.
But many historians fall into one camp or the other based on which view they give more importance to.
역사발전을 이해하는 관점은 두 가지가 있는데, 하나는 역사발전에 있어서 인물의 역할이 크다는 intentionalism이고 또 하나는 그 사회의 정치, 경제 그리고 문화적 변화가 역사를 발전시킨다는 functionalism이다.
1979년 박정희 대통령이 암살되었을 때 한국이 나아갈 길은 여러 갈래가 있었다.
그런데 한국은 전두환을 선택했고 제5공화국으로 나아갔다.
이것은 전두환이 만든 것인가? 아니면 한국 사회가 선택한 것인가?
전두환은 후자라고 말한다.

전두환 회고록 P602 대통령이 되다
대다수 국민들은 "결국 그렇게 될 수 밖에 없으니까 그렇게 되는구나."하는 마음이었을 것으로 짐작된다. 10.26이후, 사람들은 집권 욕심에 혈안이 된 정치 지도자들의 폭주, 심각한 경제난, 학생들의 폭력시위, 노동계의 과격 투쟁, 북한의 도발 위협 그리고 상황을 제대로 통제하지 못하는 무기력한 정부를 보면서 미래에 대한 희망을 갖지 못하고 있었다. 그러니까 상황에 떠밀려 올라온 나를 보며 박수로 환영하지는 않았지만, 현실로 받아들인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Shared public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