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d publicly  - 
 
총선이 끝난뒤 돌아보는 얘기입니다. 향후 정국에 대한 큰 그림으로..
Translate
결과에 대한 분석은 차차 해 나가면 될 일이지만, 어찌되었거나 4.11 총선의 대장정은 막을 내렸다. 다소 아쉬운 결과이긴 하지만 거시적인 관점에서는 결코 나쁘지 않은 결과였다는 점을 볼 필요가 있다. 정신승리를 하자는 소리가 아니다. 실제로 이 정도 의석을 야권이 차지하고 있다는 것은 할 일이 매우 많다는 뜻 ...
3
Add a comment...